부추전 & 김치전 바삭하게 레시피 ­

간밤에 별일 없으셨죠!​태풍 바비로 긴장 속에 뜬 눈으로 밤을 지새다아침에야 잠이 들었어요​지난해 태풍으로 저희 아파트 창문이 파손되고광장의 나무가 뽑히고지붕들이 날라다니며 주차 차량들을 파손시키는 등피해가 어마어마했거든요​아침에 뉴스를 보니 조용히 지나간 것 같은데도곳곳에 크고 작은 피해 소식이 들리네요ㅠ​거기에 또 다른 태풍소식과 최근들어 최고치의 확진자 소식까지…ㅠㅠ​​

>

​​지난 주 비오는 날 부침개가 생각나냉장고 속 재료들로 부추전 & 김치전 바삭하게 부쳐보았어요​원래는 부추전만 할 생각이었는데구색을 맞춰볼까 싶어 나중에 급하게 반죽을 했네요~ㅎ​​​

>

​​짜장과 짬뽕처럼부추전과 김치전도 선택에 있어서 고민하게 만드는 메뉴인데요​두가지를 동시에 만들어 맛보니입이 꽤나 행복해 해요~ㅎ​​​

>

​​자고로 전은 바삭하게 부쳐야 제맛!​몇가지만 주의하면요알못 요린이도 충분히 바삭한 전을 부쳐낼 수 있어요​​​​

>

​​

​​​https://tv.naver.com/v/15460809

>

​1. 부추는 4cm 정도의 적당한 길이로 썰고애호박은 채 썰어요​​​​

>

​2. 청양고추는 송송 썰고새우는 흐르는 물에 흔들흔들 씻어 건져내 물기를 빼요​​​​

>

​​저는 부추가 양이 적어 애호박을 섞었지만감자나 양파를 채 설어 넣어도 좋더라고요​그때그때 있는 재료 활용하시면 돼요​그리고 감자를 넣을 경우익는 속도를 다른 재료와 맞추기 위해가능하면 가늘게 채 썰어주세요~​​​

>

​3. 냉수와 부침가루, 튀김가루를 준비해요​​부침가루와 튀김가루의 비율은 그렇게 중요하지 않아요​부침가루만으로도 충분히 바삭하지만느낌상 튀김가루를 섞어 사용하곤 하네요~ㅎ​​​​

>

​​부추전 반죽에 액젓을 넣을 거예요​예전에 비해 부침가루가 조금 싱거워진 건지 제 입맛이 짜진 건지 알 수 없지만언젠가부터 부추전에 액젓을 넣기 시작했어요(김치전은 안돼요!)​이번엔 반죽 양이 많아 1.5숟가락을 넣었지만보통 1숟가락 내외면 적당하더라고요​​​​

>

​4. 날가루가 보이지 않을 정도로만 가볍게 섞어줘요​​반죽을 너무 휘저으면 글루텐이 대량 형성이 되어바삭한 식감보다는 쫄깃한 식감의 전이 완성이 되니 주의하시고요​​​​

>

​5. 반죽물과 준비한 재료들을 고루 섞어줘요​​​​이렇게 부추전 반죽 다 해놓고는 급하게 김치전 반죽도 준비했어요​이럴 거였으면 애호박을 안넣고 있는 부추만으로도 충분했을텐데 말이죠​​​​

>

​​김치전 반죽은 그냥 대충 감으로 만들어정확한 레시피를 기재하지 않았는데요​대략 부침가루와 박력분 2:1의 비율에 냉수로 반죽물을 만든 다음김치 잘게 썰어넣고 김칫국물 조금 넣고매운김치 다대기 한숟가락 듬뿍 넣고 반죽을 했어요​김치전에는 김치와 국물이 들어가고 다대기도 넣었기 때문에박력분을 섞어야 간이 맞아요​​

​6. 충분히 달군 팬에 식용유를 넉넉히 두르고반죽을 고르게 펼쳐 올려 앞 뒤 노릇하게 부쳐내요​​부추전 & 김치전 바삭하게 에서 중요한 게바로 이 과정이에요​위에서 아무리 반죽을 잘 했어도이 과정에서 그르칠 수 있거든요!​반죽을 올렸을 때 치이~~~ 소리가 날 정도로 팬이 충분히 달궈져 있어야 하고요식용유도 넉넉히 사용해야전을 바삭하게 부쳐낼 수 있어요​칼로리를 포기하느냐바삭함을 포기하느냐​부침개를 부칠 때면 식용유 대목에서 늘 고민을 하지만선택은 늘 바삭함이네요~ㅎ​​​​

​​3판 정도는 4구팬으로 부쳐내놓고는 촬영 후 커다란 프라이팬 꺼내 본격적인 먹방에 돌입했네요~​영상에서처럼 식용유가 김치전 가장자리에 지글지글 끓을 정도로 넉넉해야바삭하게 부쳐낼 수 있어요​​​

>

​​딸내미 좋아하는 양파절임 즉석으로 만들어플레이팅해보았어요​​​

>

​​갠적으로 부추전보다는 소박한 김치전을 더 좋아해요​급하게 만드느라 평소 넣던 오징어도 못넣고김치 하나만 넣었는데도새콤 아삭한 특유의 풍미에 젓가락을 멈출 수가 없네요~ㅎㅎ​​​

>

>

​​칼로리를 포기하고 바삭함을 선택한 결과가 보이시죠?​촬영을 위해 윗면은 색감을 살리고자 살짝만 부쳐 덜 느껴지지만바닥면은 식용유가 지글지글 끓으며 부쳐져바삭 그 자체예요~​​​

>

​​냉파로 즐기기 딱 좋은 부추전 & 김치전 바삭하게 레시피​집에 계시다면 지금 당장 냉장고 문을 열어 재료 준비해보세요~​​​

>

​​채소값이 금값이라 냉장고 속 채소들도 다시 살펴보게 되는 요즘인데요​자투리 채소들을 알뜰하게 활용하면 더욱 좋겠죠!​맛있게 만들어 드시고오늘 하루도 건강하고 좋은 날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