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디♥임희정 아나운서 ‘부모 막노동’ 직업-학력 고백→응원 물결…깊은 잔향의 이유. 프로필 나이 결혼 부모 집안 메이크업 성형전 몸매 노출

​임희정 아나운서 집안 얘기에 모두가 깜짝 놀랐다.

>

그 이유는 임희정 아나운서가 유능한 교육자나 상류층 집안은 자제도 아니었으며 일찍히 딸을 해외 유학까지 보내는 부모를 만난것도 아니었다.​자신의 가정사를 당당하게 밝힌 임희정 전 MBC 아나운서의 고백의 잔향이 짙다. 돈의 시대, 물질적으로 풍요롭지 못했지만 자신의 부모님이 삶 자체를 통해 준 위대한 가르침에 대한 담담한 서술로 깊은 감동을 주고 있다.

>

임희정 아나운서는 지난 1일 카카오가 운영하는 블로그 플랫폼 ‘브런치’에 “저는 막노동하는 대디를 둔 아나운서 딸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임희정 아나운서는 “나는 개천에서 난 용”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개천에서 난’을 강조하고 싶다는 임희정은 “1948년생 대디는 집안 형편 때문에 국민학교(현 초등학교)도 채 다니지 못했다. 일찍이 어렸을 때부터 몸으로 하는 노동을 하셨고, 어른이 되자 건설현장 막노동을 시작했다”면서 대디가 막노동을 한다고 소개했다.

그는 엄마 역시 국민학교를 겨우 졸업했다면서 자신이 아나운서가 되자 사람들은 자신을 번듯한 집안에서 자랐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부모님의 가난과 무지는 스스로 선택한 것이 아니라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고 설명하며 “내가 개천에서 용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건 정직하게 노동하고 열심히 삶을 일궈낸 부모를 보고 배우며, 알게 모르게 체득된 삶에 대한 경이(驚異)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

임희정 아나운서는 또 “물질적 지원보다 심적 사랑과 응원이 한 아이의 인생에 가장 큰 뒷받침이 된다”면서 “나와 비슷한 누군가의 생도 인정받고 위로받길 바란다. 무엇보다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가, 우리 모두의 부모가 존중받길 바란다”라고 부모님을 향한 애정과 자신과 비슷한 처지에 놓은 사람들에 대한 위로를 전했다.

임희정 아나운서는 이 글에서 자신을 ‘개천에서 난 용’에 비유했다. 임희정은 “파덜는 초등학교도 채 다니지 못한 채, 건설 현장에서 막노동을 했다”라고 밝혔다.​그는 “1948년생 파덜는 집안 형편 때문에 일찍이 어렸을 때부터 몸으로 하는 노동을 하셨고, 어른이 되자 건설현장 막노동을 시작했다”고 파덜를 소개했다.

>

이어 “마덜­는 초등학교를 겨우 졸업했고, 자신은 대학원 공부까지 마쳤다”라고 덧붙였다.​임희정은 자신이 아나운서가 되자 사람들은 번듯한 집안에서 자랐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임희정은 “내가 개천에서 용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건 정직하게 노동하고 열심히 삶을 일궈낸 부모를 보고 배우며, 알게 모르게 체득된 삶에 대한 경이(驚異)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썼다.

임희정 아나운서는 또 “물질적 지원보다 심적 사랑과 응원이 한 아이의 인생에 가장 큰 뒷받침이 된다”면서 “나와 비슷한 누군가의 생도 인정받고 위로받길 바란다. 무엇보다 나의 아빠와 마덜가, 우리 모두의 부모가 존중받길 바란다”라고 부모님을 향한 애정과 자신과 비슷한 처지에 놓은 사람들에 대한 위로를 전했다.

>

그는 “길거리를 걷다 공사 현장에서 노동하는 분들을 보면 그 자식들이 자신의 부모를 보며 어떤 생각을 할지 궁금해진다. 내가 했던 것처럼 부모를 감췄을까”라며 “그러지 않아도 된다는 것을 내가 증명하고 싶다“고 말하기도 했다.

임희정 전 아나운서는 사내 아나운서로 시작해 MBC에서 아나운서로 활동했다. 현재는 프리랜서 방송인으로 활약하고 있다.​임희정 아나운서의 글이 뒤늦게 화제가 되면서 감동 역시 수일째 이어지고 있다. 겸손 혹은 과대포장 아닌 담백한고 담담한 글이 주는 진실한 울림에 누리꾼들이 따뜻함을 느끼고 있다는 것. 누리꾼들은 “부모님이 참 자랑스러우시겠다”, “정말 ‘잘’ 커줬다.

>

고생 많았다”, “마음이 따뜻해지는 글이다”, “근래 본 글 중 가장 예쁜 글”, “얼굴보다 마음이 더 예쁘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특히 표현이 부족한 시대, 부모에 대한 존경과 사랑을 담아낸 것에 대해 일부 누리꾼들은 “반성하게 된다”는 의견도 내놓고 있다. ​한편 임희정 전 아나운서는 사내 아나운서로 시작해 광주 MBC 아나운서로 활동했다. 현재는 프리랜서로 라디오 DJ를 맡고 있다.

>

한편 임희정 아나운서는 사내 아나운서로 시작해 광주 MBC 아나운서로 활동했다. 현재는 프리랜서로 라디오 DJ를 맡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임희정 아나운서 학력은 언론을 통해 공개된 바 없으며 임희정 아나운서는 결혼하지 않은 미혼으로 알려졌습니다.

한층 더 바쁘게 살아가는 모습에 작은행복이 살짝 보이기도하고, 여전히 제주는 늘 아름답다는 그녀의 말에 다시금 제주에서 만날 희망을 부여잡고 살아가야겠습니다 ^^

임희정 아나운서 고백→동명이인 해프닝까지 “제 사진은 그만”​임희정 전 아나운서의 글이 화제인 가운데 동명이인 임희정 아나운서가 난처한 상황에 놓였다.

>

동명이인 임희정 아나운서는 15일 자신의 SNS를 통해 “저는 서울시 아나운서이자 프리랜서 방송인 임희정이다”라며 “저도 임희정 전 광주 MBC 아나운서의 모습을 응원한다”고 밝혔다.​이어 자신을 동명이인이라고 밝히며 “이제 제 사진은 그만”이라고 당부했다. ​해당 글은 온라인상에서 확산되며 많은 이들로부터 격려와 응원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