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심오하고 맛있는 곤약 조림 곤약 요리법

이웃 여러분 이틀 만에 인사드리네요.역시 여름방학은 여름방학이군요.눈코 뜰 새 없이 바빠요.시간이 많지 않아요. 하지만 가끔 컴퓨터 앞에 앉았어요.요즘은 더운데다가 아이가 집에 있으니까 반찬도 쉽게, 모두가 같이 먹을 수 있는 반찬을 주로 만드는 것 같아요.아무리 에어컨을 틀고 요리를 해도 주방은 덥기는 마찬가지에요.그렇다고 외식도 한두 번으로 밥을 안 먹을 수야 없지 않습니까?

오늘은 딸이 좋아하는 연막을 넣고 졸여봤어요. 부자재는 샤브샤브에 넣고 남은 어린 송이버섯이고 샤브샤브를 만들기 위해 야채를 많이 사고 남은 재료는 한두 가지가 있습니다 후후후

남은 송이도 썰고 그 채로 다 넣고 졸이면... 심심하고 맛이 좋네요버섯은 저희가 다 골라 먹고 고냑은 딸기가... ㅠㅠ 한 끼에 골라먹었던 것 같아요 으악!

끓여 본 곤약조림 다양한 요리에 활용하여 만약 재료가 남아 있다면 곤약 요리법으로 끓이는 것도 좋다고 생각합니다.가벼운 반찬으로도 충분하고 훌륭합니다.

계량: 숟가락, 종이컵

재료 곤약 1봉지 중 32분량. 새송이버섯3개, 물3컵, 설탕1, 진간장10, 참치액2, 맛술5, 올리고당2

데칠 때 식초 3 소금 약간

1) 곤약 준비, 손질

600g 한봉지를 구입했습니다.13은 전날 샤브샤브에 넣어먹고..(사실 샤브샤브에 넣는건 아무 맛도.. 남은 분량을 반찬으로 할 생각입니다.1cm가 안되는 두께로 잘라줍니다.

폼잡... 이건 다 아시죠? (웃음) 그냥 잘라 사용하실 수도 있지만 이왕이면 깔끔하게~~ 가운데 칼자국을 내서 아래쪽을 잡아드리면서 자른 구멍 속에 넣어주시면
이렇게 여러 번 뒤틀린 모양 을 하고 있다고 합니다.자른 재료들을 모두 이 방법으로 꼬아서 준비해줍니다.
2) 데치다

그대로 사용하면 특유의 향이 있어 거부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그래서 식초+소금 섞은 물에 넣고 살짝 데치기만 하겠습니다.

삶으면 소쿠리에 밭을 넣고 그냥 식히도록 놔두면 돼요.
3 새송이버섯을 준비하다

부재료로 저는 버섯을 선택했습니다만, 풋고추와 풋고추를 넣어도 좋고, 어린이가 좋아하는 메추리알 등도 넣어 조리하면 훨씬 맛있어요.송이 버섯은 반으로 3~4조각으로 슬라이스 합니다.

4. 조림장을 준비하는

조림즙은 물 3컵, 설탕 1, 진간장 10, 참치액 2, 맛술 5를 섞어 만들었습니다.참치 액을 넣고 육수를 따로 우려내지는 않습니다.이 조합만 졸여도 맛이 아주 좋습니다.

스프를 불에 올린 후 보글보글 끓기 시작하면 잠시 설탕이나 각종 재료가 녹도록 저어준다.
5. 조리기

고냑과 햇송이 버섯을 모두 넣고 졸입니다.이 요리는 과정을 거치는 것만으로 간단하게 곤약 조림이 완성되는 것은 간단합니다.

센 불에서 부글부글 끓이다가 국물을 조금 넣기 시작하면
중간 불로 줄이고 국물은 자주 남겨두는 게 좋을 것 같아서 제대로 끓이지는 않았어요.
졸아들면 마지막에 올리고 당을 넣어서 간을 맞춰줍니다저는 두 숟가락 정도 넣었는데 입에 맞게 조절해 주세요.올리고당을 마지막으로 넣으면 접시에 담았을 때 반짝반짝 윤기가 흐릅니다.
올리고당을 넣으면, 곤에 약조림이 훨씬 더 광택이 납니다.이렇게 마무리하고 마지막에는 깨를 뿌리면 돼요

 

 

 

 

 

 

 

 

 

 

 

 

 

 

여름 가벼운 식사 반찬으로 딱 맞는 곤약 조림. 버섯이나 고추메추리알과 함께 졸여서 드셔도 맛있어요~~

6. 완성

스프랑 같이 넣어봤어요우리 딸아이는 이걸 보자마자 곤약만 다 골라먹네요.-

국물 자체가 짜지 않아서 숟가락이랑 같이 떠먹어도 부담이 없어요.전혀 짜지 않아서 여러 개를 집어먹어도 괜찮았어요.아이 반찬으로 딱 좋습니다.
어른이 드셨으면 체리랑 청양고추를 넣었을텐데 ^^아이반찬이라고 생략했지만 매콤한게 들어가면 더 매콤해서 맛있게 드실수 있을것 같습니다.이건 냉장고에 며칠 두어도 되니까 여름 반찬으로도 제격이에요.

곤약 요리법 여러 가지를 조리해서 먹던데.곤약을 활용한 요리로 여름철 식단을 관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