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만드는 법 색다르다 파래무침

딸아이와 함께 모처럼 가까운 시장에 다녀왔는데, 가는 길에 딸기가 3박스에 1만원이라는 말을 듣고 재빨리 득템을 했어요.그 옆에 살짝 자리잡고 있는 건 초록색이 도는 파란색이잖아요신랑님이 아주 좋아하는 반찬 #파래무침 2개를 샀는데 너무 신맛이 좋아서 항상 식초를 더하는 달근이라고 하는데, 오늘따라 조금 신선하게 만들어 주고 싶은 마음이 들어요.며칠 전에 봤던 #알트랑파래무침 만드는 방법이 조금 달라서 급하게 만들어 봤습니다.
알토란 파래 무침 만드는 법 재료

파래2 덩어리, 무 1컵(80g) 당근 15개(15g), 1큰술 끓이기 재료:물엿 4 큰 술, 우메액 2 큰 술 2, 다진 마늘 1 큰 술 1 큰 술 1 큰 술, 소금 0.5 큰 술, 식초 4 큰 술, 깨 1 큰 술 1

컵 : 종이컵 기준 큰술 : 숟가락 기준

꽤 많은 양이라고 생각하실지 모르겠지만 저희 신랑 젓가락 몇 번만 움직이면 끝장이에요~ 온 가족이 즐기기 위해서는 4덩어리는 필요한 저희 집! 오늘은 신랑을 위한 반찬이 있어서 두 묶음으로만 만들었네요.
무와 당근은 깨끗이 씻는다 손질한 후 얇게 썰어서 가늘게 채썰어 준비합니다.
#파래 만드는 법을 시작해봐 먼저 1큰술을 넣고 쓱쓱 문지르면서 씻습니다.흐르는 물로 깨끗이 여러번 헹구고 나면 물기를 꼭 짜내요.물기를 제거한 후 그릇에 넣고 가위로 잘라줘요.
알토랑 파래무침 만드는 방법은 조금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물엿과 우메 용액, 다진 마늘을 넣어 센 불로 부글부글 삶아 줍니다.거품 날 때까지 끓여주면 되는데 그거? 왜 만들지? 싶겠지만 양념을 끓이면 맛이 잘 어우러져서 마늘의 매운맛을 제거할 수 있대요
거품이 부글부글 오르면 불을 끄고 뜨겁게 씻어놓은 파래에 부어줍니다 특유의 비린내를 확 확 풍긴다니까 그대로 만들어 봐야죠미리 채썰어 둔 무와 당근을 함께 넣습니다.
설탕 1큰술, 소금 0.5큰술, 식초 4큰술, 깨 1큰술을 넣고 주물럭거리면 새콤달콤한 파래무침이 완성됩니다.파란색 양에 따라 양념은 조절하면 되는데 어때요? 어렵지 않고 쉽죠?
그동안 만드는 방법과는 달리 양념장을 끓여서 뜨거운 대로 붓고 또 다른 양념과 섞어서... 개개인의 취향에 따라 조금은 색다른 느낌이랄까 신맛에 단맛이 더해지면 밥이 도둑이라고 할 수 있어요
무를 넣어서 바삭바삭한 식감을 느낄 수 있고 당근을 넣어서 알록달록 예쁜 색깔을 느낄 수 있는 파래 만드는 법, 초록색이 어우러져서 식탁에 봄이 온 것 같은 기분이 드는 거예요
입맛이 없을 때 보기만 해도 입안에 침이 고이는 게 저만 그런 게 아니잖아요너무 새콤달콤을 좋아하는 신랑님은 보자마자 젓가락질이 바쁘게 움직이는데 오늘따라 달라졌다고 고개를 갸웃거리는데..사람마다 식욕의 차이가 있는 것 같습니다.
뭐~ 그래도 맛있게 밥 한공기 를 먹어치우고 "맛있었다"고 말해준다!새콤달콤함을 느껴보고 싶으세요? 좀 색다른 느낌으로 즐기고 싶으신가요?오늘 밤에 간단히 만들어 드셔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