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삶는 법 보송보송 보쌈

보쌈 삶는 법

이제 도사가 됐군요 아이들도 저희 부부도 좋아하는 만장일치 메뉴랍니다.날씨가 차가우니까, 작은 녀석이 귀찮은 느낌이 들어. 어머니들은 알잖아요4년 동안 잘 지냈는데... 으악... 걱정이었거든요그래서 저희 가족은 3일 연속 수육을 만들어 먹고 있습니다.

3일 연속으로 먹어도 질리지 않는다 !! 그중에 제일가는 레시피로 전해드립니다.그것은 사과입니다. 사과를 안넣는거 차이가 커요. 있으시면 꼭 넣어주세요 반 정도면 충분해요 씨를 제외하고!!

 

 

..

 

 

보쌈 삶는 법

삼겹살 통삼겹살 1근 1kg, 대파 1개, 양파 반쪽, 마늘편썰기, 된장이나 블랙커피 약간, 후추 약간만

옵션사과, 생강가루, 고추, 월계수잎 기타 등

공주님이 힘내시라고 기름진 부분을 사왔어요목살은 깔끔하지만 기름이 있는 부위가 좀 더 촉촉하고 매끄럽습니다.사진 보니까 거의 기름이 반 이상인 것 같아. 저는 별로지만 아이들과 남편이 더 좋아요.그러면 뜨거운 물 가득 채우고 재밌게 끓여볼게요 고기가 충분히 잠길 정도의 물의 양이라면 OK!!
마늘을 넣습니다. 다진 마늘도 넣어봤는데 역시 마늘은 최고죠국물 맛에 차이가 있어요.제가 생마늘도 되게 좋아하거든요 마늘사랑 별이!!제 요리레시피~ 자주 오시는 분들은 아시죠!!??
그리고 양파를 반으로 갑니다. 조금 더 썰어 넣어도 OK!! 야채는 삶아서 마늘은 먹지만 양파는 먹으면 안된답니다.오히려 먹으면 나쁘다고... 헤헤데츄도 그렇겠죠!!?닭 삶을 때 대추 넣고 끓이는데 대추 안 좋은 거 다 빨아들인다잖아요.양파는 피우는건 아니지만, 영양이 전혀 없어진다구!!
그리고 대파입니다. 흰 부분이 없기 때문에 초록색 부분을 준비했습니다.아쉬웠지만 아쉽게도 맛있게 즐겼습니다.하나씩 재료를 더 넣으면 되는 레시피니 어렵지 않겠죠!!??

그리고 메인은 아니지만 고추까지 넣어서 깔끔하게!고추를 넣어보세요. 기름기가 확 끼어요.

 

 

..

 

 

보쌈 삶는 법

월계수 잎을 넣어 담백하고 깔끔한 맛을 살린다!! 호불호가 갈리는 재료인데 저도 처음에는 싫어했어요.하지만 점점 좋아져~ 향기에 익숙해지면 또 맛있어요. 그래서 한번 빠지면 무서워요제가 남편에게 그랬던 것처럼요. 왜 이렇게 눈물이 나는지...고추 매운 걸로
내가 좋아하는 생강가루와 통후추 까지입니다. 이제부터는 시간과의 싸움입니다. 두 시간 푹 삶으세요.중간중간 거품을 빼는 센스는 꼭 조심해야 돼요.깔끔한 맛을 살리기 위해서 입니다. 그렇지 않으면 개운하지 않은 맛이 고기로 스며들게 되죠.

 

 

..

그리고 제가 말씀드렸지만 하나 보여드리지 못한 재료!! 사과입니다.사과는요씨를 제외하고 반정도 꼭 넣어보세요.그냥 피부가 부드러워서 녹아버려요. 헤헤헤헤. 너무 많이 했는데요, 그만큼 사과를 넣으면 확 달라지는 걸 느낄 수 있으니 꼭 넣어주세요.별공기는 다음으로 넘어가죠.
어느 정도 푹 삶으면 된장 1스푼 넣고 다시 펄펄!! 어려운 거 1도 없는 시간과의 싸움입니다국물 맛까지 예술인 게... 사실 예전에는 건더기만 먹었는데 어느 순간부터 아까운 생각이 드는 거예요. 국물 맛까지 놓치지 말고 후루룩 후루룩 드셔보세요.

 

 

...

 

보쌈 삶는 법

 

 

 

 

 

 

 

 

 

 

 

 

 

 

 

 

 

별콩이와 함께 오랜만에 수육을 먹었습니다!! 글을 쓰면서 수다를 떨며 함께 지냈기 때문에 같이 식사했어요 항상 저만 이야기하는 것 같아 만나서 이야기도 나누고 싶네요.히히 저와 오랜 별님들은 꼭 만나고 싶어요한국이 정리되면 한번 만나보면 어떨까요? 쑥스럽기도 하고 설레기도 해요.

마지막 완성컷은 남편에게 맡기겠습니다.우와, 칼질도 잘해준 남편에게 박수를 보냅니다.깨까지 뿌려 더 귀엽고 깜찍하게!! 저희는 쌈장에 찍어먹기도 하고 살짝 씻은 신 김치에 싸먹었습니다.내일까지 먹으면 4일인데.. 나흘 동안 뛰어보려고 합니다.
남편에게 물어보면 다시 가자구!! 헤헤헤헤헤라다 일주일 찍지 않을까 싶습니다요즘 날씨가 쌀쌀하네요. 이럴때 조심해야하는거 아시죠!!?정력식으로도 인기있는 수육보쌈 삶는 법을 기억하세요. 올 겨울 단숨에 부숴버립시다.